home > 알림마당 >
코로나19 함께 이겨내요

언론기사 | [2020.03.18]인천시 거주 발달장애인 코로나19 확진판정, 발달장애인 접촉자 다수 자가격리 사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민일보 작성일20-03-20 14:08 조회526회 댓글0건

본문

인천시에 거주하는 발달장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18일 인천장애인부모연대(회장 조영실)에 따르면 인천지역 발달장애인 중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그와 접촉한 다수의 발달장애인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의 전국 지부 대상 조사에 의하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인원의 발달장애인이 코로나19로 인해 인천에서 격리된 것이다.

제주도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돌봄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발달장애인과 발달장애인의 엄마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까지 발생했다.

중략..


조영실 인천장애인부모연대 회장은 “인천에서도 중학생 발달장애인 확진자가 이제 막 발생했다”며 “인천시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으로 코로나19사태에서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이 소외되지 않도록 바우처 사업의 규모를 확대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