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정책동향

정책동향

정책동향

편의증진법 | [웰페어이슈]'대중교통 강국' 이면엔…"시각장애인 버스 이용 여전히 어렵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19-12-09 08:37 조회138회 댓글0건

본문

3954371_high.jpg지난 4일 시각장애인 류모씨(34)가 서울 강남역 버스정류장에서 퇴근길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버스가 한번에 여러 대 오는 경우 타야 할 버스를 알아차릴 수 없는 류씨는 근처 시민에게 도움을 청해 버스에 오를 수 있었다.2019.12.8/뉴스1© News1 김정근 기자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지난 4일 오후 7시, 퇴근길로 붐비는 서울 강남역에서 시각장애인 류모씨(34)를 만났다. 강남역을 나와 도착한 정류장. 이곳은 일반버스와 광역버스가 동시에 다니는 곳이라 늘 버스가 줄지어 정차한다.

5대의 버스가 동시에 정류장에서 멈췄고 수많은 사람들이 버스에 오르내린다. 그러나 류씨는 쉽게 발걸음을 옮기지 못한다. 그는 “버스가 도착한 것은 알아도 정류장 어디쯤 서는지는 알 수 없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한참을 머뭇거리던 류씨는 결국 한 여성에게 다가가 도움을 구했다. "죄송한데 5003번 버스가 오면 알려줄 수 있으실까요?" 류씨는 부탁을 한 후에도 버스가 멈추는 소리가 들릴 때마다 온 감각을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5003번 버스가 잠시 후 도착 예정입니다”라는 알림이 수시로 울리지만 그는 오늘도 버스를 놓칠까 두렵다.

류씨가 도움을 요청한 여성이 5003번 도착 사실을 알려줬지만, 다른 노선 버스와 동시에 멈춰선 5003번을 류씨는 여전히 쉽게 골라내기 어려웠다. 결국 여성이 5003번 문앞까지 류씨의 손을 잡아 안내하고 나서야 그는 퇴근길 버스에 무사히 몸을 실을 수 있었다.

버스에 오른 그는 “오늘은 그래도 친절한 분을 만나서 빨리 탔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지만 중간에 자기 버스가 오면 그냥 가시는 분들도 많아 늘 마음이 불안하다”는 그에게 버스 탑승은 하루 일과 중 가장 고된 일이다.

◇자체 솔루션 개발했지만…지자체 "소음문제 발생" 난색

지난 10월24일부터 시행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은 류씨와 같은 교통약자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충분한 편의를 누릴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이 법은 '장애인에게 편의를 제공할 것' '장애인이 대중교통에 오르고 내릴 때는 충분한 시간을 줄 것' 등의 규정을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 법이 시행된 이후 한 달이 조금 지난 지난달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시각장애인도 버스를 탈 수 있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시각장애인들이 버스를 이용할 때 여전히 불편한 점들이 많으니 이를 정책으로 개선해 달라고 호소하는 내용이다.

이 글에는 시각장애인들이 한번에 버스가 여러 대 오는 경우 타야 할 버스를 알 수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135명의 시각장애인 응답자 중 116명은 버스 번호를 인지할 수 없어 버스 탑승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습니다"

글을 올린 시각장애인 한혜경씨(24·여)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을 제작 중이다. 리모컨에 타고 싶은 버스 번호를 누르면 버스에 달린 스피커에서 소리가 나게 하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이 적용되면 시각장애인은 자신이 타야 할 버스를 소리로 쉽게 찾을 수 있다. 버스 기사가 시각장애인이 탈 것을 미리 인지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지난 10월 말 한씨는 이 솔루션을 들고 경기도청 버스정책과를 찾아 1시간가량 이야기를 나눴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비관적이었다. '버스에서 소리가 나면 소음으로 인한 민원이 발생할 것'이라는 게 주요 이유였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 번만 소리가 나도록 시스템을 구상해봤지만 역시 긍정적인 대답은 듣지 못했다.

기자가 직접 경기도청 버스정책과에 문의한 결과도 비슷했다. 부서 관계자는 "시흥시에서 비슷한 사업을 시범 진행했지만 정류장의 안내 음성과 버스의 안내 음성이 동시에 들리자 시민들이 버스를 이용하는 데 혼선이 생겨 사업이 취소됐다"고 말했다. 또 운수조합에서는 "스피커가 설치되면 버스 세차 시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보내왔다고도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오는 11일에 해당 솔루션에 대해 학생들과 회의를 가질 예정이니 추가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략(계속보기 클릭)

 

출처 : 웰페어이슈(welfareissue)(http://www.welfareissue.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책동향 목록

Total 507건 1 페이지
정책동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7 복지제도 [연합뉴스]올해 월 최대 30만원 장애인연금 수급자 1만6천명 증가 새글관련링크 한장협 2020-01-20 43
506 주간정책동향 [YTN]장애인에 실적 강요하는 장애인 일자리 정책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13 137
505 복지제도 [연합뉴스]서울시, 전국 최초 뇌병변장애인비전센터 설립…"공공돌봄 강화"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13 78
504 주간정책동향 [프레시안]인권위 "고시원 등 열악한 주거 개선해야"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13 45
503 복지제도 [이데일리]서울 돌봄SOS센터 228개동 확대…뇌병변장애인센터 설치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10 65
502 복지제도 [뉴시스]'연금 3법' 통과…저소득노인 325만명에 기초연금 월 30만원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10 54
501 복지제도 [비마이너] 복지부, 2020년 주요 장애인 정책 추진 방향은?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09 104
500 복지제도 [에이블뉴스]초록여행, 장애인가정 설날 귀성 이벤트 진행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08 61
499 주간정책동향 [비마이너]‘주거+맞춤형 서비스=지원주택’, 장애인자립생활의 새 모델 될까? 관련링크 한장협 2019-12-31 184
498 주간정책동향 [비마이너]메리 크리스마스! 장애인도 동네에서 보내고 싶다 관련링크 한장협 2019-12-26 173
497 복지제도 내년도 장애인활동지원ㆍ발달장애인주간활동 단가 1만3천500원…내년도 복지부 예산 확정 관련링크 한장협 2019-12-19 305
496 복지제도 [비마이너]정부,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 발표… 내용은? 관련링크 한장협 2019-12-18 195
495 복지제도 2020년 복지부 R&D예산 5278억 확정…1년새 13% 증가 관련링크 한장협 2019-12-18 218
494 주간정책동향 [웰페어뉴스]발달장애 뮤지션 유튜브 ‘레인보우 뮤지션 TV’ 개설 한장협 2019-12-13 163
493 복지제도 [한국일보]어린이집 '흙식판' 논란에.. 3~5세 급식비 2500원대로 인상 한장협 2019-12-12 16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