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정책동향

정책동향

정책동향

주간정책동향 | [비마이너]메리 크리스마스! 장애인도 동네에서 보내고 싶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19-12-26 08:57 조회292회 댓글0건

본문

 메리 크리스마스! 장애인도 동네에서 보내고 싶다 

탈시설지원법’ 제정 촉구 릴레이 기고 ④
 
등록일 [ 2019년12월24일 16시10분 ]

“시설에 온 지 저도 20년 넘었는데요. 크리스마스 같은 날은 손님이 많이 와요. 와서 방마다 보러 다니고 그러는데 우리를 동물원 원숭이 취급해요. 교회에서 온 사람들은 선물 나눠주고 이야기하고 그러다 가고요. 큰 회사 같은 데서 온 사람들은 크리스마스 전날 와서 우리랑 담소를 나누다가 갈 때가 되면 꼭 우리 모아 놓고 사진을 찍어요. 봉사하러 온 게 아니라 우리는 이런 일을 했다 선전하기 위해서 그러는 것 같아 기분이 언짢아요.” _석암재단 생활인 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아래 석암비대위) 김동림

 

“솔직히 크리스마스 되면 괴로울 때가 많아요. 손님들이 와가지고 갖은 얘기 하다가 가는 사람도 있고 우리보고 불쌍하다고 울고, 측은해서 울고... 우리를 아주 불쌍하게 보고, 그런 거예요. 근데 솔직히 그런 사람들 보는 우리가 더 괴로워.” _ 석암비대위 하상윤

 

- 2008년 12월 24일 ‘시설에서 보낸 크리스마스 이야기’ 촛불문화제 중 (참세상 기사 인용)


2008년 크리스마스였다. 서울시청 광장에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만들어지고, 석암 베데스다요양원의 장애인들은 ‘장애인도 크리스마스를 동네에서 보내고 싶다’는 플래카드를 걸고 노숙농성을 시작했다. 시청광장에 설치된 아이스링크에는 수많은 시민들이 스케이트를 탔고, 칼바람 속에서 ‘우리도 당신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갖고 싶다’고 목놓아 외쳤다. 그로부터 11년이 지났다. 장애인거주시설에서 보낸 크리스마스가 봉사와 동정의 대상이 되는 대표적인 날이었다고 증언했던 그때로부터 지금, 세상은 달라졌을까? 그때나 지금이나 장애인거주시설에는 여전히 3만 명의 장애인이 살고 있다.

 

1577172055_30088.jpg장애인야학에 있는 크리스마스트리. 사진 강혜민

 

2009년 ‘마로니에 8인’으로 불리는, 당시 석암 베데스다요양원에서 시설을 박차고 나온 이들이 서울 종로구 혜화동 마로니에공원에서 노숙농성을 시작했다. 평범한 일상을 갖고 싶어서 시설을 박차고 나온 이들은, 서울시에 ‘탈시설-자립생활권리’를 요구했고, 질긴 투쟁 끝에 서울시의 탈시설정책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서울시의 정책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시·도 정부 차원의 탈시설정책들이 만들어졌고, 이러한 전국의 탈시설정책 시행 10년의 노하우가 모여서 ‘장애인복지법 개정안(윤소하 의원안)’이 만들어졌다. 그러나 장애인복지법 개정안은 20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논의조차 되지 않은 채, 정치 싸움의 소용돌이 속에서 숨도 쉬지 못하고 있다.

 

2005년, 전남의 한 시설에서 서울로 탈시설을 결행한 사람이 있었다. 그녀는 ‘꽃님’이라고 불리길 바랐다. 주변 사람들은 최중증장애인인 그녀에게 ‘시설에서 나가면 위험해서 당장 죽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녀는 자립한 지 15년이 지난 2019년의 크리스마스도 서울 강서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혹은 그녀가 다니는 장애인야학에서 친구들과 잘 보내게 될 것이다. 최근 일부 학자들은 탈시설을 이야기하면서도 ‘중증장애인은 그래도 결국 시설에 있을 수밖에 없지 않느냐’며 ‘전문요양기관, 집중치료시설’을 설립하여 종합점수 기능제한(X1)영역에서 240점 이상인 경우 시설입소대상으로 설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학자들에게 꽃님을 소개하고 싶다. 학자들이 말하는 ‘최중증 장애인=240점 이상’의 장애인에게 필요한 것은 거주시설이 아니라, 당신의 옆집에서 평범하게 살 수 있는 권리라는 것을 말해주고 싶다. 인간 모두가 가진 본연의 삶을 찾아줄 수 있도록 복지를 설계하는 것이 당신들의 의무라고 말해주고 싶다.

 

‘종합점수 기능제한 240점’이라는 잣대는 결국 현재 시설에 있는 장애인의 발목을 잡을 것이다. 실제 종합점수가 240점이 돼도 그럴 것이고, 안 돼도 되게 만들 것이다. 지금 시설에 거주하는 3만 명의 장애등록과 장애등급이 엉망이라는 것은 소위 복지한다는 사람들은 다 아는 사실이다. 즉, 장애인의 장애정도 때문에 시설이 필요한 게 아니라, 시설의 유지가 필요한 사람들 때문에 장애인은 시설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질 것이다. 지금도 그렇다.

 

중략(이어보기 클릭)

 

탈시설지원법’ 제정 촉구 릴레이 기고​ 모음(클릭시 연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책동향 목록

Total 523건 1 페이지
정책동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3 주간정책동향 [에이블뉴스]장애인 이동수단 전동휠체어 품질 ‘제각각’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20 75
522 주간정책동향 [연합뉴스]"중증장애인 속여 청약 특별공급 당첨시킨뒤 분양권 전매"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20 64
521 주간정책동향 [비마이너]복지부 ‘공문 한 장’으로 탈시설 출구 봉쇄?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19 77
520 주간정책동향 [연합뉴스]중증장애인 공무원 채용 문턱 더 낮춘다…경력직 응시요건 완화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18 99
519 주간정책동향 [비마이너]정의당에서 소수자 감수성 구조화하는 데 ‘내가 적임자’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18 54
518 주간정책동향 [웰페어뉴스]쏟아지는 코로나19 대응책, “장애인은 사각지대”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18 48
517 주간정책동향 [비마이너]정의당, “‘장애인 입법 과제’에 앞장서 힘 쏟겠다”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12 134
516 장애인복지법 [경향신문]장애인은 ‘65살 생일’이 두렵다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12 103
515 주간정책동향 [연합뉴스]서울시, 장애인 활동지원 확대…"실질적 권리 보장"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06 147
514 주간정책동향 [대한민국정책브리핑]신종 코로나 둘러싼 ‘사실과 거짓’…감염내과 전문의에게 듣다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06 110
513 주간정책동향 [파이낸셜뉴스](장애인 일자리 패러다임 변화) 장애인 고용 ‘전국 모델이 되는 사업’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03 114
512 주간정책동향 [이데일리]서울시, 중증장애인 '취업등용문' 인턴 선발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03 80
511 주간정책동향 [연합뉴스]국가공무원 공개채용 내일 본격 시작…장애인 편의지원 확대 관련링크 한장협 2020-02-03 122
510 주간정책동향 [노컷뉴스]한국당, 8호 인재 이종성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사무총장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31 141
509 주간정책동향 [연합뉴스]장애인 국가대표 새해 훈련 시작…도쿄 패럴림픽 선전 다짐 관련링크 한장협 2020-01-30 13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