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마당 > 협회동향

협회동향

협회동향

(에이블뉴스)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③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16-12-29 08:27 조회1,981회 댓글0건

본문

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③

청목아카데미 이용인 김용남 “되찾은 나의 행복”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12-27 07:40:36
 

최근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회장 임성현)는 장애인의 개별욕구를 존중하고 개개인의 삶이 묻어나도록 지원하는 이야기를 발굴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공모를 진행했다.

이번 공모에는 협회소속 시설의 이용장애인과 직원이 총 86편의 우수사례를 제출했다. 여기에는 시설거주 장애인의 삶의 이야기가 담겼다.

협회는 외부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수상작으로 최우수상 1편, 우수상 2편, 장려상 2편, 우수작 2편 등 총 7편을 선정했다. 에이블뉴스는 수상작을 연재한다. 세 번째는 우수상 수상작 “되찾은 나의 행복” 이다.


청목아카데미 이용인 김용남

아침부터 온 세상이 어둠에 쌓인 듯 우울하게 흐린 날이었다. 거친 바람과 함께 비가 내렸던 그날 집을 나서기 전의 평범하고 행복한 아침인사를 나는 아직도 생생히 기억한다. 몇 번이고 곱씹어 되새긴 행복했던 가족과의 마지막 대화였기 때문이다.

1997년 5월 12일 오후 6시 30분경,
“어...어어 ~~” 외마디 비명한번 질러보지 못하고 나는 깊은 잠에 빠져들었다. 다시 깨어나 의식을 찾은 것은 한 달하고도 보름이나 지난 6월 29일 새벽이었다.

처가의 모진 반대를 무릅쓰고 눈물로 혼인서약을 한 아내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것 같은 큰 딸 현아, 그리고 세 살배기 아들 형균이와의 아침 이별 후 저녁 재회는 늘 그렇듯 욕심 부리지 않는 우리가족의 일상적인 행복이었다. 생각하기도 힘든 그날이 오기 전까지는...

같은 동네에 사는 K에너지의 직장동료 3명과 함께 승용차를 타고 여느 때와 같이 귀가하기 위해 조수석에 탑승했다. 음악을 들으며 한참 재롱부리는 것이 귀여웠던 작은아이를 생각하다가 안전벨트를 하는 것도 잊은 채 잠깐 잠이 들었다.

얼마쯤 지났던 것이었을까? 갑자기 운전하던 동료가 급브레이크를 밟았고,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던 나는 앞 유리창에 부딪쳐 크게 충격을 받았다. 그러고 나서 바로 나에게로 돌진하는 승용차를 발견하였지만 그 찰나가 아주 짧아 비명 한번 지르지 못하고 의식을 잃었다.

병상에서 눈을 떴을 때의 나는 예전의 내가 아니었다. 몸 상태는 어떠한지, 같은 차에 탔던 동료들은 괜찮은지, 가족들이 얼마나 걱정했을지 같은 지극히 당연한 것들에 대한 염려는커녕 나의 존재조차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뿌연 안개 속에 꿈을 꾸는 듯 이해할 수 없는 몽롱한 상태였다.

머리 충격으로 인한 뇌손상 때문이었다. ‘뇌 좌상, 제 12흉추 압박골절 및 척수손상’ 듣기에도 생소한 이런 진단명 이외에도 상당히 많은 신체 부분이 망가졌었다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  

 

원문보기

http://www.ablenews.co.kr/News/NewsTotalList.aspx?PageNo=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동향 목록

Total 391건 7 페이지
협회동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1 권미혁의원, 생활지도원 인력 절대적으로 부족 첨부파일 한장협 2017-02-16 3535
300 [박시현 칼럼 24] 잊히는 존재가 될까 두렵습니다 한장협 2017-02-06 2089
299 [박시현 칼럼 23] 쫓아가지 마라 한장협 2017-01-16 2238
298 (에이블뉴스)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⑥ 한장협 2016-12-30 2540
297 (에이블뉴스)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⑤ 한장협 2016-12-29 2265
296 (에이블뉴스)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④ 한장협 2016-12-29 2097
열람중 (에이블뉴스)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③ 한장협 2016-12-29 1982
294 (에이블뉴스)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② 한장협 2016-12-29 2107
293 (에이블뉴스)2016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① 한장협 2016-12-26 2232
292 한국침대협회, 아름다운 약속을 지키다. 첨부파일 한장협 2016-12-08 3257
291 [박시현 칼럼 22] 수학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한장협 2016-12-02 2233
290 [박시현 칼럼 21] 은성이 오빠 집에 놀러 가도 돼요? 한장협 2016-11-18 2288
289 [박시현 칼럼20] 두 번째 학예회, 두 번째 운동회 한장협 2016-10-26 1906
288 (국민일보)독자칼럼/장애인 단체간 이전투구 내던지고 협력해야 상생 한장협 2016-10-18 2012
287 [박시현 칼럼 19] 학교에서 가정 통신문을 받으면 한장협 2016-10-14 1988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