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마당 > 협회동향

협회동향

협회동향

[박시현 칼럼 29] 30년 생애 처음 내 손으로 한 끼 식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17-06-07 18:32 조회2,555회 댓글0건

본문

 

30년 생애 처음 내 손으로 한 끼 식사

중증장애인거주시설 '월평빌라' 이야기-28

 

 

‘진석 씨도 남은 힘으로, 자기 손으로 밥을 먹을 수 있다면……. 밥을 먹여주는 것보다 지저분하고, 시간이 많이 걸리고, 노력도 해야 한다. 하지만 자기 손으로 밥 먹는 모습을 상상하니 포기할 수 없다.’ 이런 바람으로 훈련에 가까운 식사를 시작했습니다.

박진석 씨는 뇌성마비를 앓았습니다. 양손이 불편해서 식사 때마다 도움을 받았습니다. 부모님과 살 때도, 특수학교를 다닐 때도, 학교 졸업 후 시설에 살면서 줄곧 그랬습니다.

월평빌라 입주 당시, 진석 씨의 투지는 대단했습니다. 발바닥으로 바닥을 밀어 휠체어를 움직였고, 입으로 자판을 두드려 글을 썼습니다. 무엇이든 본인이 하겠다는 의지가 컸습니다. 그래서 입주 한 달쯤 되었을 때, 진석 씨의 남은 힘으로, 자기 손으로 밥을 먹어 보자고 제안했습니다.

진석 씨는 양손 모두 불편합니다. 숟가락을 움켜쥐는 것조차 어려웠습니다. 첫날은 오른손으로, 또 왼손으로 먹어봤습니다. 직원이 진석 씨의 손과 팔을 잡아 고정했지만, 밥알과 반찬과 국물이 사방으로 튀며 식탁과 바닥을 엉망으로 만들었습니다. 무모했습니다. 위로라면, 두 번 시도 만에 숟가락을 움켜잡았다는 것과 오른팔이 더 자연스럽고 편하다는 걸 알았다는 겁니다.

남은 힘으로, 자기 힘으로 밥을 먹는다는 건 만만치 않았습니다. 당사자의 의지와 노력은 물론 직원의 의지와 노력도 필요했습니다. 불가능한 일에 매달리는 건 아닌지 확신이 없었습니다.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자, 할 수 있는 만큼 하게 하자 했지만, 그 깊이와 넓이를 가늠하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중략...

 

 

칼럼 원문보기 http://abnews.kr/1Ej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동향 목록

Total 421건 6 페이지
협회동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6 한장협소식 vol.14. (2017.12.28) 한장협 2018-01-02 2266
345 [박시현 칼럼 38] 불안정할 권리 한장협 2018-02-19 2426
344 한장협 소식 Vol. 15(2018.02.09) 한장협 2018-02-12 2082
343 [박시현 칼럼 37] 위험에 처할 권리 한장협 2018-01-15 2177
342 (웰페어뉴스) [2018 신년사]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황규인 회장 한장협 2018-01-08 2227
341 [국민일보]KLPGA, ‘E1 채리티 오픈’ 기부금 활용 교남소망의집에서 운동화 전달식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 한장협 2017-12-27 2078
340 [국민일보]한국침대협회, 장애인거주시설 28곳에 매트리스 105개 쾌척 한장협 2017-12-27 2024
339 한장협소식 vol.13. (2017.09.25) 한장협 2017-12-27 2415
338 [에이블뉴스]2017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⑦ 한장협 2017-12-26 2058
337 [에이블뉴스] 2017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⑥ 한장협 2017-12-22 1997
336 [에이블뉴스] 2017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⑤ 한장협 2017-12-22 1908
335 믿을 수 있는 기부를 위한 공익캠페인 ‘쇼 미 더 트러스트(Show Me the Trust)’ 한장협 2017-12-19 2230
334 [에이블뉴스] 2017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④ 한장협 2017-12-11 2181
333 [에이블뉴스] 2017년 장애인거주시설 우수사례 수상작 연재-③ 한장협 2017-12-11 1884
332 [박시현 칼럼 36] 아플 권리 한장협 2017-12-11 1933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