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마당 > 협회동향

협회동향

협회동향

[박시현칼럼 40] 집에 있으라, 가만있으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18-04-24 13:57 조회616회 댓글1건

본문

집에 있으라, 가만있으라!

중증장애인거주시설 '월평빌라' 이야기-39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4-23 13:17:20
월평빌라가 문을 열었을 때, 학생이 12명이었습니다. 학생 4명에 특수교사 1명을 시설에 파견하여 특수학급을 편성할 수 있었습니다. 12명이면 특수교사 3명이 파견되고, 3학급을 꾸릴 수 있었습니다. 특수학급을 편성하도록 권유받았지만, 월평빌라는 학생들을 일반학교에 다니게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어리석다고 했습니다. 불편하고 수고스럽고 비용이 많이 들고, 불안하고 위험하다고 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중증의 장애가 있는 12명을 학교에 보내려면 분주했습니다. 세수하고 채비하는 수고가 대단했습니다. 씻고 입고 먹는 것을 일일이 도와야 했고, 초·중·고 6개 학교에 등교해야 했습니다. 그 수고와 비용을 학생과 직원이 감당해야 했죠.

시설 안에 특수학급을 두면 좀 낫겠죠. 채비하는 것이야 비슷해도 학교 오가는 길의 수고를 덜 수 있을 겁니다. 휠체어에서 차로, 다시 차에서 휠체어로 옮겨 타는 수고 대신 3층 집에서 2층 학급으로 가면 그만일 테니까요. 그만큼 비용과 시간도 줄겠고요.

학교 다니면 교통사고를 당하고 길을 잃고, 다른 아이들에게 놀림을 받으니 불안하고 위험하다며 시설에 학급을 편성하라고 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12명이 학교 다니며 이런저런 사고를 겪었습니다. 여러 달 노력한 끝에 혼자 다니게 되었는데 어느 날 길을 잃어 찾아 나섰고, 다른 학생에게 피해를 입어서 조치했고, 학교행사에 함께 어울리지 못하는 서러움을 겪었습니다.

수고, 비용, 시간, 위험, 불안을 이유로 시설에 특수학급을 만들어 공부하라고 했습니다. 집에 있으라, 가만있으라 합니다. 학생, 부모, 직원, 학교, 사회를 위하는 마음으로 권했을 수도 있습니다.

장애가 있어도 시설에 살아도 학교를 다녀야 하는 이유, 그 이유가 분명해야 12명을 6개 학교에 보내는 발걸음이 당당하고 가벼울 같아서 그 이유를 찾아보았습니다.

학생이 학교 다니는 데는 학생, 가정, 학교, 사회가 얼마쯤 수고·비용·불안·위험을 감당합니다. 누구라도 감당하며 학교에 다녔고, 감당하며 학교에 보냅니다. 장애 비장애 구분할 게 아니었습니다. 시설에 살든 어디에 살든 구분할 게 아니었습니다. 그러니 장애가 있어도, 시설에 살아도, 그것을 감당하며 학교에 다녀야 합니다.

조금 더 들여다봤습니다. ‘더 많은’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습니다. 장애가 있으니, 시설에 사니, 더 많은 수고와 더 많은 비용과 더 많은 불안과 더 많은 위험이 따른다는 겁니다. 수식어 ‘더 많은’이 시설에서 공부하라는 배경이 되는 거죠. 그럴까요?

‘더 많은’ 수고와 비용과 불안과 위험이 있다면, ‘더 많은’ 수고를 감당하고, ‘더 많은’ 비용을 들이고, ‘더 많은’ 관심을 갖고, ‘더 많은’ 대안을 마련해야 하지 않을까요? 그렇게 해서 장애가 있어도, 시설에 살아도, 학교 다니게 해야 하지 않을까요?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장애가 있으니, 시설에 사니, 시설에 특수학급을 편성하라는 다른 배경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좋은 뜻이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동안 시설에 사는 학생은 시설 내 특수학급에서 공부하는 것을 당연시한 것이 배경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중략..

 

댓글목록

이주경님의 댓글

이주경 작성일

머리 아프게 깊게 생각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생활하는것이 지극히 자연스러운 날이 오도록 지금도 걸음을 뚜벅이처럼 걸어가시는 님을 응원합니다.
문자적인 정상화보다는 몸과 마음이 먼저 반응하는 지금이 빨리 왔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협회동향 목록

Total 358건 1 페이지
협회동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국민청원]특업업종 폐지, 인력 충원 지원은 부족!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면서 거주서비스 제공하고 싶습니다 첨부파일 한장협 2018-10-08 364
357 (시사저널)장애인시설 주52시간제 적용 무방비, 생활지도원 확충 시급 댓글1 한장협 2018-10-16 257
356 (노동법률)특례업종 제외, 인력 확충 지원은 부족 한장협 2018-09-28 296
355 탈시설론 소고에 대한 질문과 답변 첨부파일 한장협 2018-07-18 717
354 (머니투데이 더리더)KT스카이라이프, 국민사연공모로 장애인거주시설 대상 초고화질 방송 지원 관련링크 한장협 2018-06-08 460
353 한단협, 정의당과 정책협약 첨부파일 한장협 2018-06-01 508
352 한단협, 더불어민주당과 정책협약 첨부파일 한장협 2018-06-01 587
351 6.13 지방선거 3대과제 공약 첨부파일 한장협 2018-05-31 611
350 (국민일보) 친환경 에너지기업 E1, 21개 장애인거주시설에 기부금 전달 한장협 2018-05-02 556
열람중 [박시현칼럼 40] 집에 있으라, 가만있으라 댓글1 한장협 2018-04-24 617
348 [박시현칼럼 39] 사회통합의 모델, 충만한 공방 한장협 2018-04-24 546
347 제38회 장애인의날 정부포상자 안내 한장협 2018-04-23 624
346 [헤럴드포럼-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우리 모두 발달장애인의 평범한 이웃이길…” 한장협 2018-04-23 545
345 한장협소식 vol.14. (2017.12.28) 한장협 2018-01-02 1006
344 [박시현 칼럼 38] 불안정할 권리 한장협 2018-02-19 931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