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마당 > 협회동향

협회동향

협회동향

(시사저널)장애인시설 주52시간제 적용 무방비, 생활지도원 확충 시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18-10-16 09:52 조회416회 댓글1건

본문

 

장애인시설 주52시간제 적용 무방비, 생활지도원 확충 시급

 

서울의 한 장애인거주시설에서 장애인들을 돌보는 생활지도원을 하고 있어요. 24시간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기에 2교대 근무해요. 일주일에 적으면 50시간, 많으면 63시간도 일해요. 24시간 근무 특성상 명절이나 휴일도 쉬지 못하고 계속 주간근무-야간근무-휴일 형태로 일하고 있어요. 정부의 초과근로 수당 지원도 월 40시간으로 제한돼 이것을 넘는 초과근로는 보상받지 못해요. 인력이 늘면 장애인 이용자들에게도 더 나은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어요.”

 

10여년 째 생활지도원으로 일하는 김 아무개씨 이야기다. 장애인거주시설의 생활지도원들이 주 52시간제 도입 적용에 무방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족한 인원으로 장시간 일하고 있지만 인력 확충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인력을 늘리기 위한 예산 반영이 되지 않고 있다. 장애인 이용자들도 질 높은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안전사고에 취약한 상태다.

현재 국가가 지원하는 장애인거주시설은 501개소다. 여기서 장애인들을 돌보는 생활지도원은 9686명이다. 이들은 시설에서 24시간 서비스를 해야 하는 특성상 하루 12시간 2교대 근무 또는 격일제로 일하고 있다. 생활지도원들은 일주일에 많게는 60시간 이상 일하고 있다.

다만 시설은 현재 밤 근무자에게 중간에 휴게시간을 줘 주 52시간이 넘지 않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생활지도원들은 부족한 인력으로 휴게시간에도 시설에 머물며 새벽 시간 장애인 이용자들을 돌봐야 한다. 중증 장애인 이용자가 용변을 볼 때, 몸이 좋지 않을 때는 휴게시간에도 대처해야 한다.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에 따르면 현재 1명의 생활지도원이 낮 동안 장애인 이용자 7.3명, 밤에는 13명을 지원하고 있다. 국고 지원 장애인거주시설 501개소의 장애인 이용자 2만3792명 가운데 1~2급 중증장애인이 92.2%다.

 

중략..

 

기사원문 보기

http://www.sisajournal-e.com/biz/article/190218 

 

댓글목록

본미소힐링센터님의 댓글

본미소힐링센터 작성일

대구에는 초과 근로 20시간만 지급하고 있답니다. 물런 더 많은 시간을 초과하여 일하고 있지요. 더 어려운건 조리사가 배치되지 않아서 생재선생님이 식사 준비도 직접 한답니다.

협회동향 목록

Total 362건 1 페이지
협회동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국민청원]특업업종 폐지, 인력 충원 지원은 부족!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면서 거주서비스 제공하고 싶습니다 첨부파일 한장협 2018-10-08 534
361 (복지TV) 커뮤니티케어 정책토론회 보도 첨부파일 한장협 2018-11-08 196
360 (이데일리)장애인 돌봄 사회복지사 희생에 기대는 나라 한장협 2018-11-08 226
359 (한장협)긴급 최중증 이용자 현황조사 댓글2 한장협 2018-11-04 521
358 (서울경제) E1 "장애인 시설에 LPG 경차 전달했어요" 한장협 2018-11-01 308
열람중 (시사저널)장애인시설 주52시간제 적용 무방비, 생활지도원 확충 시급 댓글1 한장협 2018-10-16 417
356 (노동법률)특례업종 제외, 인력 확충 지원은 부족 한장협 2018-09-28 416
355 탈시설론 소고에 대한 질문과 답변 첨부파일 한장협 2018-07-18 889
354 (머니투데이 더리더)KT스카이라이프, 국민사연공모로 장애인거주시설 대상 초고화질 방송 지원 관련링크 한장협 2018-06-08 527
353 한단협, 정의당과 정책협약 첨부파일 한장협 2018-06-01 638
352 한단협, 더불어민주당과 정책협약 첨부파일 한장협 2018-06-01 638
351 6.13 지방선거 3대과제 공약 첨부파일 한장협 2018-05-31 670
350 (국민일보) 친환경 에너지기업 E1, 21개 장애인거주시설에 기부금 전달 한장협 2018-05-02 627
349 [박시현칼럼 40] 집에 있으라, 가만있으라 댓글1 한장협 2018-04-24 702
348 [박시현칼럼 39] 사회통합의 모델, 충만한 공방 한장협 2018-04-24 643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