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코로나 집단감염에도, 칠곡 복지사들은 장애인 곁을 지켰다(조선일보 2020.12.10)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20-12-10 20:36 조회226회 댓글0건

본문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완치 판정을 받은 사회복지사들이 확진 환자의 쾌유를 기원했다. 최근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재유행하자 극복의 힘을 나누기 위해서다.

 10일 경북 칠곡군 가산면의 중증 장애인 거주시설 ‘밀알 사랑의 집’ 소속 사회복지사 손희근(58)·이경구(56)·정성원(37)·이민재(35)씨 등 4명이 응원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피켓에는 “우리는 한때 코로나19 확진자, 그러나 극복했습니다. 할수 있습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코로나 집단감염에도, 칠곡 복지사들은 장애인 곁을 지켰다 - 조선일보 (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