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단독] 암흑 같은 고립… 삶이 무너졌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장협 작성일20-10-07 16:06 조회237회 댓글0건

본문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4일 발달장애인 박성진(26·가명)씨가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 9층 베란다 창문을 열고 뛰었다. 그는 지난 8월 하순 다니던 사회복지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전국장애부모연대에 따르면 박씨는 2주간의 자가격리가 끝난 후에도 줄곧 집에 머물면서 밖에 나가고 싶어 하는 욕구가 강해졌다.

(중략)

발달장애인과 가족 모두 ‘코로나 블루’(우울감)를 넘어 절망감과 극단적인 포기 단계에 이르는 ‘코로나 블랙’ 상태로 빠질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커진다. 장애인 단체들은 잇단 죽음과 돌봄 공백에 대한 정부의 실태 파악이나 대책도 부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100700104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